메뉴 건너뛰기

추위로 근육 인대 수축, 신경조직·뼈 압박된 단순 통증일 수도

평소 따뜻한 체온 유지·외출 후 반신욕 족욕으로 관절 풀어야

 

 

부산 온종합병원 관절센터 김상우 정형외과 과장 무릎통증 환자를 상담하고 있다.

 

60대 A 씨는 요즘 무릎통증에 시달리고 있다. 처음엔 시큰시큰하게 쑤시는 통증으로 기분이 나빴으나 금방 괜찮아질 거라 여기고 무시했다. 매일 저녁 1시간씩 걷기운동을 하는 A 씨에게 계속되는 무릎통증은 몹시 성가셨다. 스트레칭으로 금방 풀릴 것 같았던 통증은 며칠째 지속됐다. 급기야 무릎 보호대까지 착용하고 걸었다. 그러다 불현듯 퇴행성관절염으로 의심돼 정형외과 진료를 받았지만 갑작스러운 기온 저하에 따른 단순 통증으로 확인됐다.

겨울을 방불케 할 정도로 날씨가 쌀쌀해지면서 A 씨처럼 갑자기 무릎관절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늘고 있다. 겨울철은 저온으로 인해 관절이 쉽게 수축된다. 이 때문에 우리 몸의 혈관이나 근육 등이 함께 압박이나 자극을 받으면서 큰 통증으로 이어진다. 게다가 추운 날씨 탓에 여름에 비해 신체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몸의 유연성까지 떨어져 무릎 관절 주변의 인대와 근육이 경직돼 손상 위험은 더욱 높아진다.

부산 온종합병원 관절센터 김상우 정형외과 과장은 “겨울철, 평소 무릎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은 뼈마디가 시리거나 뻑뻑한 느낌의 무릎 통증이 가중된다”며 “이것은 추위로부터 체온 보존을 위해 무릎 주위의 근육과 인대가 자연스럽게 수축되고, 이 과정에서 신경조직과 뼈가 압박받으면서 평소보다 심한 무릎 통증을 느끼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겨울철 건강한 무릎관리를 위해선 평소 신체를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 일단 통증이 생기면 무릎 통증 부위에 온열 찜질을 하거나 담요 등을 덮어 따뜻하게 감싸줘야 한다. 외출하고 귀가해선 따뜻한 물로 샤워, 반신욕, 족욕 등을 통해 경직돼 있는 관절을 풀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추운 날씨로 인해 활동량이 줄면 신체의 유연성이 크게 떨어지므로 집에서 간단한 근력 운동이나 스트레칭을 꾸준히 하는 것도 무릎 통증 예방에 도움이 된다. 다만 운동의 강도는 관절에 부담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무리한 등산이나 과격한 겨울 스포츠는 되레 관절의 부상 위험을 높이므로 피해야 한다. 산책이나 실내 자전거, 수영과 같은 관절에 무리가 없는 운동이 제격이다.

이러한 생활 수칙과 지속적인 운동에도 불구하고 무릎통증이 지속된다면 퇴행성관절염 등을 의심하고 정형외과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퇴행성관절염은 무릎 관절에 퇴행성 변화가 진행되면서 발생하기 쉬운 질환이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원인으로 다양한 연령층에서도 흔히 나타난다.

김상우 정형외과 과장은 “날씨에 따라 변하는 무릎 통증에 대해 너무 예민하게 반응하는 것도 문제가 있겠지만 단지 추운 날씨 탓으로 돌리고 간과할 경우 관절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기에 겨울철 무릎 통증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흥곤 선임기자
 

 

 

이흥곤 선임기자 hung@kookje.co.kr

출처:국제신문(www.kookje.co.kr)

 

© k2s0o2d0e0s1i0g1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