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스트레스에 취약한 수험생, 취업준비생 등 많이 발생...유산균 섭취 시 최소 1~2달 이상 섭취 권장

 

모든 사람은 크든 작든 스트레스에 노출돼 있다. 스트레스에 예민하게 반응되는 사람의 경우 정신적 스트레스가 신체적 통증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1653901274730373.jpg

소화기내과 은명 과장 진료 모습. 사진=온종합병원 제공

 

일상생활에서 조금만 긴장되고 스트레스 받는 상황이 생기면 화장실을 들락거리게 되고 소화도 잘 안 되는 느낌이 들어 불편을 겪는다. 위·대장 내시경을 해봐도 특별한 ‘문제점’이 발견되지 않는다.

그렇지 않아도 스트레스에 예민한데 검사를 해도 원인이 발견되지 않으니 답답하다. 소화가 잘 안되고 배가 ‘꾸르륵’거리면서 복통이 있어 화장실을 가면 ‘가스’만 배출되기도 한다. 설사를 하기도 하고, 변비가 발생하기도 하는 등 변의 형태가 계속 바뀐다면 ‘과민성대장증후군’을 의심할 수 있다.

‘과민성대장증후군’은 적어도 3개월 이상의 기간 동안, 일주일에 하루 이상 반복되는 복통을 특징으로 하는 질병이다. 부산 온종합병원 소화기내과 은명 과장(소화기내과전문의)은 “과민성대장증후군의 증상은 식사 후 배가 아파 화장실을 가는 경우, 긴장하고 마음이 급해지면 설사를 하는 경우 또는 가스가 차서 배가 아프고 소화도 안 되는 느낌이 있는 경우에 해당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알려진 게 없으나, 내장 과민성 증가와 위장관 운동의 이상이 이 질병의 가장 큰 병인이라고 할 수 있다. 스트레스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수험생이나 취업준비생, 감수성이 짙은 젊은 여성에게서 많이 발생하고, 유전적 요인, 미생물 불균형, 급성 또는 만성 염증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은 과장은 “복통이 동반되는 경우와 동반되지 않는 경우 모두에서 변의 형태가 정상 변과는 다른 무른 변, 설사, 변비 등으로 바뀌거나, 변을 보고 나서 증상이 좋아졌다 다시 복통이 생긴다면 의심해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간혹 과민성대장증후군을 가지고 있으면, 용종이나 대장암 발생률이 높아지는지 궁금해하는데, 대장암을 포함한 기질성질환의 위험을 높이는 것은 아니다. 다만, 일반적인 기질성 질환들도 복통, 설사, 변비, 배변습관의 변화 등이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어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착각하고 진단을 놓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김기봉 부산/경남 기자 (ilyo33@ilyo.co.kr)

출처 : 일요신문 (https://ilyo.co.kr/?ac=article_view&entry_id=429573)

© k2s0o2d0e0s1i0g1n. ALL RIGHTS RESERVED.